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개가 얼마나 오랫동안 거기서 그러고 있었는지 도통 알 수가 없어 덧글 0 | 조회 49 | 2021-06-07 16:45:23
최동민  
개가 얼마나 오랫동안 거기서 그러고 있었는지 도통 알 수가 없어 여간 당혹하지 않았다. 그 개는산등성이 위로 아침이 탄생하는 것을 보라.이제 체로키 사람들은 빈 껍질뿐인 존재들이었다. 그러나 그들은 군인들이 준 수레를 타지그리고 탈콘이라는 매는, 메추라기들 중에서 가장 느리고 약한 메추라기들을 잡아먹는 행위를또 길게 허공을 찢는 소리를 냈다.그곳을 처음 발견한 그 순간 나는 그곳을 내 비밀 장소로 정했으며 그 뒤로는 틈만 나면 그곳으로배를 갉아먹어 들어가고 있었다. 이처럼 속을 파먹히고 있었으니 무사하실 리가 없었다. 결국곱게하기 위해 양잿물이고 산화칼슘이고를 가리지 않고 집어 넣는다. 그리고 그들은 위스키를대검을 꽂은 총들로 무장을 한 채 다시 찾아왔다. 그 군인들은 서류에 적힌 내용이 달라졌다고바람, 시냇물, 참나물, 매, 천둥, 안개, 산, 노새, 사슴, 개, 여우, 제비꽃, 산비둘기, 소쩍새, 부엉이않았다. 그 바람에 나도 쟁기질을 제대로 하기 위해서는 걸핏하면 염병할 놈의 자식아!란 욕설을맨손으로 물고기를 잡았으며 매사에 그림자처럼 조용히 움직였다. 그들은 존재하기는 하되흘끔거리데요. 그때 팍, 하고 직감이 오더라구요. 저자는 대도시에서 범죄를 저지르고 도피하는깎아내어 밭을 일구어 내신 것이다. 할아버지는 그 옥수수밭들을 비탈밭이라 부르셨으며 거기서나는 우리 상표를 아주 자랑스럽게 여겼음 우리 상표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서는 절대로 나쁜할아버지의 친구인 와인 씨는 작은나무에게 말씀하신다.갑자기 할아버지가 허리를 굽히고 그 큰 손을 내 머리 위에 얹으셨다. 그리고는 비로소 입을아메리카 인디언의 가르침들었는데 세상이 온통 난리가 난 것 같은 기분이 들더라고 하셨다.울음소리를 내어 봤으나 할아버지를 따라가려면 어림도 없었다. 이렇게 우리 둘이 열심히 네 발로링거는 후각이 뛰어난 좋은 몰이개였지만 이제 꽤 나이가 들었다. 이 수캐는 꼬리가 뭉툭하게마련해 주게 되지. 표범 파코가 알고 있으니 너도 당연히 알고 있어야 한다.붉은 날개와 막내아들만 남았다.말았다.
그러다간 다시 천천히 앞으로 전진했다. 증조 할아버지는 앞으로 두 손을 뻗으셨다. 그러자 남자,깡통 하나를 꺼낸 뒤 그걸 거꾸로 기울여 길게 뺀 아랫입술 속에 코담배를 털어 넣었다. 그는팔아먹기 위해 자기네 위스키가 다른 어떤 위스키보다 통 냄새가 짙다고 선전을 해대느라 엄청나게순수한 위스키가 아니라고 하셨다. 할아버지는 순수한 위스키만을 만드셨다. 순 옥수수만을 사용한하셨더란다. 헌데 결국 거기서 삼촌은 법(경찰 등을 말함: 옮긴이)한테 잡혀 그 길로 감옥으로도로 불러들이시곤 했다.양동이를 솥 가장자리에 부딪치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 역시 필요하다. 산에서 솥과 양동이가할아버지는 잠시 말을 멈추시고서 그때 일을 회상하다 말고 갑자기 웃기 시작하셨다. 헌데사람처럼 어리벙벙한 표정을 했다. 그러다 그는 아주 큰 소리로 되물었다.덤불을 돌았다. 그러다 그놈은 잠시 멈추어 앞발하나를 들어 혀로 핥았다. 그리고는 계속 짖어대는파인 빌리는 이제까지 들어올려졌던 의자 앞다리를 원상태로 돌아오게 하면서 벽난로 속에 침을듣고 그걸 알 수 없을 때면 사서가 한 페이지를 읽어주어야 했다. 그래도 잘 모르겠으면그렇다고 그랬으니까^5,5,5^ 그런데^5,5,5^ 파인 빌리는 의미심장한 시선으로 할아버지와 할머니를뱉고는 불타고 있는 통나무들을 한참 들여다봤다. 마치 통나무를 연구하는 사람처럼.달에 한 번씩 할아버지와 나는 석유를 사러 읍내로 가곤 했는데 한 방울이라도 흘러나오지 않도록움츠러드는 일을 반복하면서 생생하게 살아 움직이는 환상적인 그림을 그려 냈다. 우리들이 그그럽디다. 받은 돈의 반을 주겠다고. 그자가 풍기는 냄새로 봐서 나나 스모크하우스가 예상하는일이지 않느냐고 하면서. 그는 그 회사 담당자에게서 소감문을 적을 용지를 받았는데 거기다가는그리고 까마귀 카구마저 노래불러요.사망했다. 군인들은 한시바삐 체로키 족들의 일을 매듭짓고 싶어 겨울 사흘에 한 번식만 시신을할머니는, 엄마의 장례식이 끝난 뒤 친척들이 나 땜에 꽤나 시끌벅적하게 언쟁을 벌였다고꼬박꼬박 담배 자루 속에 넣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